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경북도 8~12일 ‘행복나눔! 경북예술장터’ 열어포스코 체인지업 그라운드서... 남관, 유영국, 권창륜 등 특별전
‘행복나눔! 경북예술장터’ 홍보 포스터.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에서는 8일부터 12일까지 포스코 체인지업 그라운드 2층에서 지역 예술인들의 창작 작품(미술, 서예, 도예, 공예)을 홍보ㆍ전시, 판매하는 ‘행복나눔! 경북예술장터’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예술장터에는 지역 예술인들이 창작혼을 불태워 완성한 그림, 도자기, 서예, 사진 등 약 130점의 작품이 전시돼 도민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이번 행사에서 작품의 판매금액 일부는 도민을 위한 코로나 극복 동참 기부금으로 사용하게 된다.

최근, 이건희 컬렉션으로 국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미술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해 지역이 낳은 천재화가인 유영국(울진 출신), 남관(청송 출신), 박대성(청도 출신), 초정 권창륜(예천 출신)의 작품이 전시 된다.

또 정수대전 대상작품, 도내 사립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귀한 작품들도 예술장터를 찾아온 도민들에게 미술감상의 기회를 드리기 위해 특별 기획전도 열린다.

경북은 황룡사 벽에 그린 노송(老松)이 실물과 같아 새들이 날아들었다 부딪혀 죽었다는 일화가 삼국사기에 전해져 내려오는 신라시대 솔거부터 대한민국 미술을 선도해온 중심지였다.

근현대에는 조선의 고갱이라 일컬어지는 이인성, 표현주의 미술의 선구자 이쾌대,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유영국, 동서양을 아우르는 유일무이한 대화가 남관, 단색화의 거장 박서보, 수묵화의 거장 박대성, 국쇄 장인 권창륜 등 세계적인 천재 예술가들도 배출했다.

한편, 이번 예술장터와 연계해 11일에는 가수를 꿈꾸는 가수지망생이 출전하는‘제1회 경북가왕가요제’가 열린다.

이날 예선을 걸쳐 본선에 올라온 15개 팀들의 열띤 경연을 펼쳐 경북의 가왕을 선발하게 된다.

경북가왕으로 뽑힌 수상자에게는 경상북도와 경북문화재단이 주최·주관하는 문화예술행사에 가수로 활동할 수 있는 특전이 부여된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