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예천군 전통 부각, 미국 식탁 오른다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서 생산한 부각 미국 수출 선적식
전통 부각 제품 미국 첫 수출 선적식 모습. 예천군 제공

예천군 전통 부각이 미국 식탁에도 오른다.

예천군은 30일 호명면 직산리 소재 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에서 김유진 법인 대표, 농산물 납품농가, 예천군 관계자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 부각 제품 미국 첫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이날 선적된 고추, 호박 부각은 3천여만 원(500kg) 상당으로 경북통상을 통해 미국 주요 도시로 수출되며 이번 첫 수출을 시작으로 수출 물량이 증가될 예정.

호명면 직산리에 소재한 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 전통 부각 생산 공장은 1500㎡ 면적에 최신식 HACCP 시설과 부각 15종 생산 라인을 갖추고 있다.

특히 지역 농가와 계약재배로 생산한 고추, 호박 등 원료로 전통 부각 제품을 생산하는 등 농가 소득 증대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또 최근 대형 반찬업체인 오레시피와 2억6000만원 계약을 체결해 단순 부각 제품만이 아닌 전통주와 패키지 브랜드 개발, 과자 형태 부각제품 등 인공첨가물을 쓰지 않고 자연의 맛과 영양을 최대한 살린 제품 개발에도 노력하고 있다.

예천군 관계자는 “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 부각 미국 첫 수출을 계기로 수출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대될 예정”이라며 “지역 농가와 상생하고 농업 6차 산업 선두 기업으로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