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경제 & 진단] ‘두류역 자이’ 677대1? 대구 오피스텔 광풍아파트-오피스텔 청약 양극화…규제 자유로운 아파텔에 쏠림 커져
최근 ‘두류역 자이’ 오피스텔 분양에서 677대1을 기록하며 대구 오피스텔 청약에 광풍이 불고 있다. 디지털경제 DB

아파트 분양시장의 열기가 주춤한 대구에서 정부 부동산 규제에서 자유로운 100실 미만 오피스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일부 오피스텔 분양에서는 수백대 1 경쟁률이 이어지며 이런 현상을 잘 설명해주고 있다.

수도권에서도 1400대1의 경쟁률을 보인 곳도 있어 주택업계와 국토교통부는 크게 당황하는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올 하반기 이후 지역 아파트 청약 미달 사례가 잇따르고 미분양 물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오피스텔 풍선효과'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구에서 불고 있는 오피스텔 청약 광풍을 진단해 본다.

◆'두류역 자이’ 86실 모집에 5만8,261명 몰려=7일 대구 서구 '두류역 자이' 가 청약 신청을 접수한 결과 86실 모집에 5만8,261명이 몰려 평균 677.5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지난 9월 분양했던 '대구역자이 더 스타' 오피스텔도 81실 모집에 무려 총 5만5천982건의 청약이 몰려 평균 691.1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96실을 모집한 '두류역 서한포레스트' 오피스텔도 112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였다.

'힐스테이트 달성공원역' 오피스텔 역시 72실 모집에 1만2,941건이 접수돼 평균 179.1대 1의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두류역 자이는 84㎡ 단일 전용면적의 아파텔(아파트+오피스텔)이다. 오피스텔 중에서도 면적이 크고 구성이 아파트와 비슷한 아파텔은 청약 가점이 낮은 20~30대 실수요자들로부터 선호도가 높다.

대구 주택업계 한 관계자는 “오피스텔은 주택법이 아닌 건축법을 적용받아 청약에 따로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100%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한다”며 “대출 한도가 줄어드는 아파트 담보 대출과 달리 오피스텔은 아직 70%까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적용을 받기 때문에 분양가 마련 부담도 덜하다”고 밝혔다.

◆전매 제한 규제 피할 수 있어 투기 수요까지=또 청약에 주택 소유 여부도 따지지 않고, 주택으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취득세 중과 대상도 아니다.

전매 제한이 없는 경우 실수요자뿐 아니라 투자자들까지 대거 몰려 든다. 당첨 직후 웃돈을 받고 곧바로 명의 이전을 통해 분양권을 팔 수 있기 때문이다.

100실 미만으로 공급되는 오피스텔은 전매 제한 규제를 피할 수 있어 투기 수요까지 몰리는 등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청약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런 열풍을 반영해 온라인에서는 오피스텔 청약 열풍을 반영해 ‘온라인 떴다방’이 성행하고 있다.

이들은 ‘당첨발표 날 즉시 팔 수 있다’ ‘매수자를 바로 연결해준다’며 사람들을 모아, 프리미엄을 높이고 있다. 이들은 전매가 가능한 오피스텔을 단타 사업지로 정하고 온라인 커뮤니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정부 100실 미만 공급 오피스텔 전매제한 검토=이에 정부가 100실 미만으로 공급되는 오피스텔에 대해서도 전매제한을 검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매 규제를 피해 공급된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에 청약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서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국토부는 오피스텔 분양권에 전매제한 적용 기준을 낮추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현재 오피스텔은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규제지역)에서 100실 이상 지어지는 경우 분양권 전매제한 대상이 된다. 이 경우 오피스텔 분양권은 준공 승인 후 1년이 지나기 전, 또는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치기 전까지는 매매가 제한된다.

개선안은 100실 이상의 기준을 50실이나 70실 등으로 낮추는 것이다. 국토부는 구체적인 기준을 확정하면 관련법안인 건축물 분양에 관한 법률이나 그 시행령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약한 오피스텔에 여유자금이 몰린다는 지적이 있다"며 "오피스텔 전매제한 범위를 어느 수준까지 넓힐 수 있는지 내부적으로 논의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