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황금향 무가온(無加溫) 재배 성공경북농업기술원, 칠곡군농업기술센터와 현장 공동연구 성과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칠곡 기산면 만감류 재배하우스에서 ‘황금향’무가온 재배에 성공했다. 경북도 제공

경북농업기술원은 2일 칠곡 기산면 만감류 재배하우스에서 칠곡 농업기술센터와 현장실용 공동 연구를 추진한 결과, ‘황금향’무가온 재배에 성공했다.

경북에서 황금향의 무가온 재배는 칠곡 기산면에서 유일하게 시도했으며, 이번에 첫 수확을 했다.

올해 착과량 조절에 의한 기술 투입으로 고품질의 과실을 생산해 3kg 박스가 3만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만감류는 4월에 개화․결실해 이듬해 1~2월까지 수확하는 감귤류로 연중 잎이 녹색을 띠는 상록 과수이며 최저온도를 2~5℃로 관리해야 하므로 별도의 난방시설이 필요하다.

그러나 황금향 재배연구를 수행한 농가현장(칠곡 기산)은 단동 비닐하우스로 여러 겹의 보온덮개를 이용해 별도의 가온시설이 없이도 수확기까지 최저온도가 5℃ 이상 유지가 가능했다.

경북농업기술원은 이번 현장실용 공동연구를 통해 황금향 무가온 재배 시 고품질 과일생산 재배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칠곡 농업기술센터는 내년도 지역 활력 시범사업으로 농가 현장에 신속히 보급할 방침이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지역에서 최초로 재배되는 황금향을 비롯해 기후변화를 대응한 아열대작물 재배기술의 현장실증 연구를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경북농업이 경쟁력을 높이겠다”라고 전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