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날씨
황사 유입으로 대기질 ‘나쁨’... 낮엔 잠시 비소식
오늘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황사가 유입돼 대기질이 나빠질 전망이다. 사진은 경산 반곡지. 한상갑 기자

7일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황사가 유입돼 대기질이 나빠진다.

대구기상청, 뉴스1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 오전부터 오후 사이 한때 5mm 안팎의 비가 내린 뒤 차차 맑아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5도, 김천 6도, 안동 9도, 대구 12도, 울진 13도, 포항 14도로 전날보다 3~5도 가량 높고, 낮 최고기온은 봉화 20도, 안동 23도, 대구·김천·울진 25도, 포항 26도로 전날과 비슷하다.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이며, 파도의 높이는 0.5~3m로 높게 인다.

대구기상청은 "전날 고비사막에서 발원해 북서풍을 타고 중국 내몽골고원으로 날아간 황사가 우리나라에 유입돼 8일까지 영향을 주겠다"고 예보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