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날씨
중부 내일 새벽 최대 15㎝ 눈폭탄…출근길 교통대란 우려
기상청은 4일 새벽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5㎝ 눈이 쏟아질 것으로 보여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디지털경제 DB

4일 새벽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5㎝ 눈이 쏟아질 것으로 보여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수도권에는 대설특보가 발령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과 뉴스1은 한반도 북서쪽에서 저기압과 함께 구름대가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3일 저녁부터 4일 새벽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나 비가 내린다고 밝혔다.
지역별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대구 -2도 △서울 -7도 △춘천 -8도 △강릉 -2도 △대전 -5도 △부산 3도 △전주 -3도 △광주 -1도 △제주 6도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대구 6도 △서울 1도 △춘천 0도 △강릉 6도 △대전 4도 △부산 9도 △전주 4도 △광주 6도 △제주 8도다.
눈구름은 3일 오후 6∼9시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에서 형성돼 3일 밤 12시 중부권까지 세력을 확대한다. 특히 3일 늦은 밤에는 북쪽에서 찬공기가 유입되며 폭설이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1~2시간 눈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의 경우 4일 0시 전후에 적설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보됐다. 눈은 4일 오전 6시 영남지역에 일부 내린 뒤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5∼15cm, 서울과 경기 서부, 충북 북부, 경북 북동산지 3∼10cm, 충남권, 충북 남부, 전북, 전남 북동내륙,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 산지 1~5cm이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경북 북동산지에는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 또는 비가 얼어 빙판길이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